초보엄마 가이드

태교부터 출산까지 초보 엄마들이
알아두면 좋은 정보들을 안내합니다.
입원시 점검사항

산모님이 출산 시 병원에 입원할 때 필요한 물품을 정리했습니다. 출산이후에 신경 쓰지 않도록 미리 준비하여 보다 편히 지내기 위함입니다.
사소한 것들일지라도 미리 준비해 두셔서 행복한 출산을 맞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.

품   목 내   용
보온용 내의,
목이 긴 양말(3~4)
동절기가 아니더라도 출산 후에는 오한을 많이 느낍니다. 병원에서 지급되는 입원복 안의 내의를 입고 목이 긴 양말을 신으면 오한이나 찬 바람이 몸 안으로 스며드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.
출산 후에는 땀을 많이 흘리므로 3~4벌 이상은 준비합니다.
가디건 몸을 추스리게 되어 병원 복도를 오가거나 수술 후의 처치를 받으러 갈 때 반드시 필요합니다.
여름이라도 입원복 위에 걸쳐 입어 보온력을 좋게 합니다.
산모용 패드
(20장 정도)
병원에서 주긴 하지만 부족할 수 있습니다.
수유 브라 또는
수유 패드
수유 브라는 후크가 앞에 있어 신생아에게 모유 수유를 할 때 편리합니다.
젖이 많이 나와 흐를 경우를 대비해 수유 패드를 준비하면 편리합니다.
유축기 병원에 유축기가 있긴 하지만 소량이어서 필요한 때에 차례가 돌아오기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.
유축기를 준비해 가면 젖이 잘 나오지 않는 등의 이유로 모유 수유를 못할 경우 젖을 짜낼 수 있고 어떤 이유로 신생아에게 초유를 먹이지 못할 경우 유축기로 짜서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먹일 수 있어서 편리합니다.
팬티
(3~5장 정도)
수술 후 소변 줄을 빼고 나면 바로 입습니다. 제왕절개를 한 산모는 절개 라인이 팬티라인이므로 배 위까지 덮이는 넉넉한 팬티를 준비하자 않으면 라인이 스쳐 아프게 됩니다.
사이즈가 넉넉한 아줌마 팬티를 준비합니다.
물 티슈 또는
가제손수건
출산 후 1~2일은 세수 대신 물티슈로 간단히 얼굴을 닦아 내거나 거즈에 물을 적셔 닦아내기 위해 필요합니다. 제왕절개 수술을 위해 복부에 발랐던 소독약이나 오로를 닦아내기 위해서도 필요합니다. 간단한 세면 후 바를 스킨, 로션 정도의 기초화장품은 챙겨가는 것이 좋습니다.
수건(4~6장) 병원에 따라서는 수건이 지급되지 않습니다. 지급되더라도 입원 기간이 길어지면 1개 가지고는 모자랄 수 있습니다. 2장 정도 준비합니다.
복대 출산 후 늘어난 허리, 배 등의 부위를 조여주기 위해 필요합니다.
병원에서 지급이 되는 경우도 있으나 1개 정도 준비해 두면 좋습니다.
머리띠나 끈 한동안 머리를 감지 못하게 되어 지저분해 보이는 머리를 차분히 보이기 위해서 필요합니다.
다용도칼 친척들이 사 온 과일을 깎거나 통조깎림통을 딸 때 유용하게 쓰입니다.
가습기 수술 후 첫날은 열이 오를 수 있습니다. 이 때 산모에게 가습기를 틀어주면 열이 오르는 것을 방지하고 피부나 목 부분의 건조를 막을 수 있습니다.
보온병 따뜻한 보리차를 담아두면 목이 마를 때마다 탕제실로 물을 담으러 가는 수고를 덜 수 있습니다.
보호자 이불 산모의 보호자를 위해 필요한 품목입니다. 보호자용 침대에서 잠깐 눈을 붙일 때 필요합니다.